어느 가상화폐 투자자가 바라보는 EOS

우선 저는 최근 스팀에서 진행되는 EOS와 이더리움에 대한 논쟁에 끼어들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논쟁은 이쪽 업계와는 상관이 없어서 무지할 뿐만 아니라 투자에 있어서 전문적인 지식은 투자를 도리어 방해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제가 제약업에 종사하지만 14년간의 주식투자에서 제약업에 대한 투자는 많이 머뭇거렸던 이유이기도 합니다.
기술력이 곧 사업의 성공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많은 지식은 다양한 경우의 수를 만들고 생각을 복잡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투자는 심플해야 합니다.
자기 스스로의 확신과 과감한 배팅, 그리고 ‘처음 투자의 이유가 바뀌지 않는다면’ 성공할 때까지의 기다림입니다.

서두에 방어적인 자세로 이야기를 시작하는 이유는 사적인 추측이 섞여있는 글이 될 것 같고 일부분 논쟁의 여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특별한 목적보다는 지극히 단순한 ‘선의’정도로 생각해 주셨으면 합니다.
아직도 이곳은 기회의 장이고, 시장이 팽창하는 단계에서 우리끼리는 제로섬이 아닌 윈-윈하는 방법을 찾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EOS는 천재 개발자로 불리는 댄라이머 (Daniel Larimer),블록원(Block.one)의 대표인 브랜든 브루머(Brendan Blumer), 그리고 비트코인재단의 회장인 브록 피어스(Brock Pierce)가 추축이 되어 개발하고 있는 플랫폼 코인입니다.
댄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BTS와 스팀의 개발자이기도 합니다. BTS와 스팀의 위상을 미루어 짐작해본다면 EOS가 스캠은 아닐 것이며 앞선 코인의 개발을 통해 노하우와 마케팅, 숙련된 문제해결능력은 어느 정도 갖추고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블록원의 행보에 대해서는 몇 가지 재미있는 기사들이 눈에 띕니다.
“가상화폐 거래 규제를 정부가 판단하는 게 맞나, 시장에 맞기는 게 낫느냐“
http://www.econo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495
(중략)
박선영 교수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심기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가상(암호)화폐, 투기 대책과 기술 혁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정부가 국내 실정에 맞는 ‘한국판 규제’를 자신 있게 만들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이정아 빗썸 부사장·박선영 카이스트대 교수·이종근 법무부 정책보좌관·정원식 블록원 동북아총괄부사장·최공필 한국금융연구원 미래금융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블록원이라는 해외회사가 국내의 국회토론회에도 참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빗썸의 전대표였던 리차드정은 현재 EOS의 개발팀의 한국대표로 있습니다.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9208
빗썸은 업비트의 등장 이후 EOS를 회심의 카드로 사용하며 국내에 기습상장을 시켰던 이력이 있습니다. 위 두 기사의 내용을 보면 EOS는 국내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으며, 빗썸의 거래소와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몇 가지를 추론해 볼 수 있는데 최근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국내 밋업 직전 N사와의 제휴설과 같은 루머들이 실제로 추후에는 이루어 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며, 또한 BCC의 과거 펌핑의 사례와 같이 EOS의 가격방어나 펌핑이 빗썸을 통해 이루어질 수도 있다는 ‘지극히’ 개인적인 추측을 해봅니다. 그리고 현재 EOS는 빗썸에서 입금은 가능하지만 외부지갑으로의 출금은 막아놓은 상태입니다. 코인마켓캡을 보면 EOS의 거래량의 53.12%는 빗썸에서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빗썸의 EOS에 대한 영향력을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브록피어스란 사람에 대해서는 이 기사를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 논문 쓴 사토시는 죽었다. 커뮤니티에 속한 모두가 사토시”
http://decenter.sedaily.com/NewsView/1RUFQDDFT8
상당히 이력이 화려한 인물임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의 EOS의 행보에 대해서 잠시 살펴봅시다.

이오스(EOS) 2번째 파트너십 공개… 3500억원 VC 기금조성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339486

첫 번째 파트너사는 투모로우BC(TomorrowBC) 전 구글 CEO였던 애릭 슈미트가 소유한 벤처기업 투모로우벤처스 산하의 회사이며, 두 번째 파트너는 전 유명 헤지 펀드 매니저이자 가상화폐 투자자로 유명한 마이크 노보그라츠(Mike Novogratz)가 CEO로 있는 갤럭시 디지털(Galaxy Digital)로부터 3억2500만 달러, 한화 약 3500억 원의 자금을 투자받아 합작 벤처 캐피털을 설립한다고 하였습니다.

두 번째 파트너는 투자를 받아 합작회사를 설립하여 투자금을 벤처회사에 투자를 하는 것입니다. 이는 EOS의 생태계를 구성하는 Dapp 개발 회사를 지원하여 EOS 플랫폼을 완성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저는 EOS의 행보가 상당히 인상 깊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평가하는 EOS 백서의 기술적인 완성도는 무지하여 직접적인 평가는 내릴 수 없지만 과거 BTS와 스팀을 개발한 이력이 있으니 잘 만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EOS가 재미있는 점은 주변에 유명한 사업가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작년 이더리움의 가격상승을 유도했던 EEA(Ethereum Enterprise Alliance)가 실제적인 성과물이 없었던 점을 보면 사업적으로 훨씬 현실적이며 구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지점이 제가 이더리움와 EOS를 바라보는 입장차이입니다. 이더리움의 EEA는 학술세미나 적인 느낌이었다면 EOS는 진짜 사업을 하겠다는 인상을 줍니다. EOS가 이더리움을 잡아먹기 위해 나왔구나 처음 느꼈던 것은 1년간의 ICO를 오직 이더리움으로만 받는다고 선언했을 때 였습니다. 매일 수천개, 수만개의 이더리움이 EOS에게 가고 있습니다. ICO가 종료가 되면 엄청난 양의 이더리움을 EOS가 보유하게 됩니다. 이는 이더리움의 가격이 상승하면 EOS의 가치는 올라갈 것이며 마음만 먹으면 EOS는 메인넷 이후 이더리움을 의도적으로 덤핑을 시키고 EOS의 상대적인 가치를 높일 수도 있습니다. 비즈니스 마인드가 상당히 뛰어남을 느끼게 해줍니다. 또한 크립토키티 이후 이더리움의 전송속도와 현재 기술적인 완성도에 실망을 했다면, 단점도 있지만 Dpos의 빠른 처리속도의 EOS가 메인넷이 완성된다면 상당히 재미있는 싸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비탈릭은 분발해야 합니다. 아주 날카로운 칼을 가는 소리가 너무 선명하게 들립니다. 손이 베일지 목이 베일지 모르는 일입니다. 이더리움의 가스 수수료 문제나 이더리움의 가격을 지탱하고 있는 거대 POW 세력에 반대하며 원활한 POS로의 전환,샤딩, 라이덴 네트워크처럼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습니다.

올 한해는 진정한 플랫폼 코인들의 전쟁을 보게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EOS는 상당히 영리하고 노련하게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6월 이후가 기대됩니다. 그리고 저는 EOS의 선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카테고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