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둥이’라 사람 공격한 적 없다던 대형견, 30대 남성 중요 부위 물어

부산 한 아파트 복도에서 45kg의 대형견이 30대 남성을 공격해 신체 중요 부위를 물었다.

12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2분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한 아파트 1층 승강기 앞에서 견주 B(29·여)씨와 함께 있던 대형견 ‘올드잉글리쉬쉽독’이 A(39)씨 중요 부위를 무는 일이 발생했다. B씨는 대형견과 산책하기 위해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복도를 걸어 나가는 중이었고, A씨는 음식물 쓰레기를 비운 뒤 빈 통을 들고 엘리베이터로 가던 중 마주쳐 일어난 일이었다.

경찰은 “서로 거리가 가까웠고, 남성이 아무런 위협적인 행동을 하지 않았는데 개가 갑자기 공격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성을 문 대형견은 몸길이 95㎝, 몸무게 45㎏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순둥이라 그전까지는 사람을 공격한 적 없었다”면서 “예전에 아파트 다른 주민이 음식물 쓰레기통으로 개를 위협한 적이 있는데 음식물 쓰레기통을 보고 놀라 공격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견주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당시 A씨를 공격한 대형견은 목줄은 착용한 상태였지만 입마개는 착용하지 않았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맹견 5종류와 해당 맹견의 잡종에게만 입마개를 씌울 의무가 있다. 맹견에는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드와일러가 해당하기 때문에 올드잉글리쉬쉽독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