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헤어져”…여자친구 감금하고 숨지게 한 30대

여자친구를 모텔 객실에 감금한 뒤 추락해 숨지게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감금치사 혐의로 A씨(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7일 오후 10시께 익산시 송학동의 한 모텔 5층 높이 객실에서 여자친구 B씨(35·여)를 5시간여 동안 감금하고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씨는 이별을 요구한 B씨에게 “한 번만 만나 달라”며 모텔로 끌어들였다.

A씨의 계속된 집착에 지친 B씨는 그와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모텔을 찾았다고 한다.

A씨는 객실에서 말다툼하며 미리 준비한 흉기로 B씨를 위협했다.

B씨는 그를 피해 베란다로 달아난 뒤 탈출을 시도하다가 추락해 숨진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앞서 경찰은 B씨의 자살로 의심했다.

하지만 객실에서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고 모텔 내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A씨와 함께 들어가는 장면을 포착했다.

경찰은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해 모든 범행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이어왔다.

A씨는 경찰에서 “모텔에서 헤어지자는 B씨의 말에 다툼이 있었다”며 “B씨가 난간에 매달리는 것을 보고 빠져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 부검결과 흉기로 인한 자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베란다 곳곳에서 B씨 지문이 발견됐다.

경찰은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감금·협박에 겁을 먹은 B씨가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를 직접 밀지는 않았다며 범행 개입여부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 조사를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