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펜션서 30대 2명 숨진 채 발견

29일 오후 1시쯤 경북 구미시 무을면 한 펜션에서 30대 남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펜션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안방에서 가스에 중독돼 숨진 A(38)씨와 B(39)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이들은 펜션 안방 창문과 문 등을 테이프로 밀봉하고 방안에서 2개의 연탄화덕을 피워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 A씨는 주소지가 구미로 돼 있고 B씨는 아직 신원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현장에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동반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