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 6병 ‘2만8천원’ 홍대에 생긴 10대 전용 클럽

성인들은 출입할 수 없는 청소년들만의 전용 클럽이 생겼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는 청소년 전용 클럽 ‘웨이브’가 문을 열었다

‘클럽 웨이브’에는 만 14세부터 19세까지 출입이 가능하며 입장 시에는 학생증을 필히 지참해야 한다.

이 클럽 안에서는 술이 아닌 콜라나 환타와 같은 탄산음료나 에너지 드링크류를 판매하고 있다.

청소년 전용 클럽인 만큼 술과 담배는 절대 금지라고 규정해놓았다.

영업시간도 새벽까지 운영하는 성인 클럽과 달리 밤 10시까지만 운영하고 있다.

클럽 입장료는 5천원이며 테이블을 잡고 놀고싶은 학생들은 5천원만 추가로 내면 된다.

크게 울리는 음악과 함께 신나게 춤을 추며 학업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청소년용 클럽은 오픈과 함께 청소년들 사이에서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으로는 성인들의 유흥거리를 단지 미성년로만 타겟을 바꾸어 생길 수 있는 문제점들이 여럿 있을 수 있다며 불만을 표시하는 이들도 많은 편이다.

출처 : 인사이트

의외의 국적 지닌 인물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