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유이·김남주까지…“미투운동 지지” 고백한 여배우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여성 배우들도 잇따라 공식석상에서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배우 유이와 김남주도 같은 여성으로서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고 전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유이는 2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토요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 연출 백호민) 제작발표회에서 미투 운동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이번 드라마에서 유이가 맡은 역할은 생활력이 강한 외주 프로덕션 PD로 사회적 편견에 지쳐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이 간절해지게 되는 인물 한승주다. 백호민 PD가 “서울에서 혼자 사는 여자의 삶을 섬세하게 보여주고자 하는 게 이 드라마의 목표”라며 “이번 드라마는 극성은 약한데 사회적 문제와 지금의 비혼 문제, 혼자 사는 여성의 고충 등에 많이 접근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최근 다수 여성들이 공감하는 사회적 문제와 관련해 질문을 받은 셈이다.
이에 유이는 “(미투 운동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해 저도 안타깝고 깜짝 깜짝 놀라고 이런 일이 있었구나 싶다. 안타깝고 속상하다”며 “기사를 보면서 저도 계속 놀라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유이는 “같은 여자의 입장에서는 (미투 운동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투 운동과 관련한 질문을 예상하지 못한 듯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이어나갔지만 현재 연예계 전반에 걸쳐 고발되고 있는 폭력 문제가 개선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같은 날 같은 시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 연출 모완일) 기자간담회에서 김남주 역시도 미투 운동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미스티’ 기자간담회에서 “요즘에 많이 관심있게 보고 있는데, 이런 용기내서 목소리를 내주신 분들에게 귀를 기울이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이런 일들로 연예계 썩은 부분 도려내고 연예계가 정화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수의 여성 배우들은 더 나은 사회를 위해 미투 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 김태리 역시도 지난 1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미투 운동 지지 의사를 밝힌 이유에 대해 “그런 마음을 더 크게 느끼는 것은 가해자들의 사회적 위치들이 너무나 크다는 것을 제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분들의 고통의 크기를 알 수는 없지만 제가 그런 상황에 처했다면 저 역시도 침묵을 해야만 했을 구조가 끔찍스러워서 그렇게 말을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폭로와 사과로만 그칠 것이 아니라고 힘주어 말하기도 했다. 김태리는 “이런 일련의 미투 고백이 기적 같이 생각된다”고 고백하면서도 “이런 운동들이 폭로와 사과만 반복돼서 끝나는 것이 아니어야 한다. 피해자분들이 말씀을 해주시는 큰 이유 중에 하나가 앞으로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큰 것 같다. 더 나은 사회구조를 만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런 운동들이 그냥 폭로와 사과가 반복되다 끝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것이니까. 이 운동이 꼭 더 나은 사회 구조를 만들 수 있는 길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